•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하지 않는다...오늘 끝 아닌 시작”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하지 않는다...오늘 끝 아닌 시작”

기사승인 2021. 01. 07.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대선결과 불복 행보 지속 선언
"압승 도둑질 멈추게 할 것"
"선거 인증 도전, 의회 선거개혁안 신속 통과 촉구"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 남쪽 엘립스공원에서 행한 연설에서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절대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선 결과 불복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절대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선 결과 불복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백악관 남쪽 엘립스공원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이겼다. 압승이었다. 우리는 도둑질을 멈추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각주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진 약 140명의 공화당 하원의원들을 ‘전사(warrior)’들이라고 칭하고, 13명의 상원의원에게 사의를 표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의사당에 난입하면서 4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당선 인증에 반대하려던 6~7명의 상원의원들은 이의제기에 동참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주별로 대표적인 부정선거 사례를 거론한 뒤 “오늘 나는 (상·하원 합동회의의) 선거 인증에 도전하는 것 외에도 의회와 주의회들에 대대적인 선거 개혁안을 신속히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한다”며 “오늘이 끝이 아니라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상·하원 합동회의 이후에도 대선 결과 불복 행보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표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대 기부자·매체·정보통신(IT) 기업(tech) 등에 대한 우리의 싸움은 이제 막 시작됐다는 것은 가장 큰 교훈”이라며 “우리는 그런 터무니없는 부정선거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의사당 난입사태 이후 대선 불복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 사용을 잠정 중지시켰기 때문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을 거부하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마이크 펜스가 옳은 일을 하길 바란다”며 “왜냐하면 펜스가 옳은 일을 하면 우리는 대선을 이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 최고 헌법 변호사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그것을 할 수 있는 절대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다며 “펜스 부통령이 해야 하는 일은 각 주에 (투표 결과를) 재인증하라고 돌려보내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상원의장을 겸하는 부통령에겐 각 주의 투표 결과를 인증하는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하는 권한만 주어졌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 해석이다. 펜스 부통령도 자신에게 그런 권한이 없다는 입장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명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실제 펜스 부통령은 이날 합동회의를 주재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마이크 펜스는 우리의 나라와 우리의 헌법을 지키기 위해 행해져야 했을 일을 할 용기를 갖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펜스 부통령이 ‘사기를 치고 부정확한 선거인단 대신 수정된 선거인단을 인증할 기회를 각 주에 부여하는 일’을 방기했다고 부연하면서 “미국은 진실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트윗은 ‘규정 위반’을 들어 트위터에 의해 삭제 조치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