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백신 접종 시기보다 조기 집단면역 형성이 중요”

정세균 총리 “백신 접종 시기보다 조기 집단면역 형성이 중요”

기사승인 2021. 01. 08. 1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차 대유행 피크 통과했다고 봐"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과 관련해 접종 시기보다는 빠른 집단면역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백신 도입 지연에 대한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백신 도입이 늦어진 이유는 청와대인가, 질병청인가’라는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질병청을 관리감독하는 보건복지부, 총리실, 청와대 모두 관계가 있다. 그러나 주무부처는 질병청”이라고 답했다.

다만 정 총리는 “언제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가로 평가받는 것이지 언제 (접종을) 시작했느냐가 중요하지 않다”며 “아무리 빨리 시작한들 집단면역을 이룰 수 있게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별 의미가 없는 것으로 그런 전략을 우리는 이미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피크(정점)를 통과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감염재생산 지수(R값)가 지금은 1수준으로 내려왔다”며 “앞으로 방역을 철저하게 잘하면 안정화 추세로 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계절적 원인도 있는 것 같다. 1년여간 코로나와 싸우다 보니까 일부에서 방역이 좀 해이할 수도 있고, 국경을 닫지 않은 나라라서 외국으로부터 유입되는 환자도 많았다”며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3차 유행이 왔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정부가 관리하는 시설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다시 유감을 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