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전국민 재난지원금 반대론에 “국민 의식 수준 무시”

이재명, 전국민 재난지원금 반대론에 “국민 의식 수준 무시”

기사승인 2021. 01. 14.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익공유제에 대해선 “선의로 한 제안”
박 전 대통령 사면은 대답 피해
이재명 경기도지사6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 같으면 1인당 20만~30만원 지급됐다고 방역지침을 어겨가며 쓰러 가고 그러겠느냐”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건 사실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며 “국민을 존중하면 그런 생각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소비 진작을 위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히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지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여당 내 의견에 반박하는 차원이다.

이 지사는 이낙연 대표의 제안으로 당이 추진하는 ‘코로나 이익 공유제’에 대해선 “워낙 다급하고 어려운 시기”라며 “효율성 여부보다는 할 수 있는 것을 다해보자는, 선의로 한 것 아니겠냐”라고 했다.

이날 형이 확정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 대해서는 “사면 이야기는 안 하기로 했다”며 “지금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언급을 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