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장 여야 후보들 “부동산정책, 너도나도 공급중심”

서울시장 여야 후보들 “부동산정책, 너도나도 공급중심”

기사승인 2021. 01. 14.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야권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물량 공급" 한 목소리
여권도 주택공급 강조하며 '부동산 전쟁' 시작
[포토] 아파트 재건축 문제 현장 방문한 나경원 전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4일 재건축 추진중인 서울 금천구 남서울 럭키아파트를 방문해 지역 주민의 고충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후보자들이 부동산 정책을 사활을 걸었다. 여야의 각 서울시장 주자들이 앞다퉈 부동산 민심을 잡기 위해 각종 부동산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먼저 야권 후보들은 정권 심판과 더불어 부동산 문제 해결을 가장 큰 과제로 삼고 있다. 야권 주자인 안철수, 나경원, 오세훈, 조은희, 이혜훈 후보의 부동산 공약을 보면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통한 물량 공급’이 핵심이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과도한 부동산 시장 개입과 재건축·재개발을 묶어놓은 조치를 지적하며 신규 주택과 같은 물량 공급을 강조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공급’에 방점을 찍었다. 안 대표는 조만간 주택 공급 방안을 담은 부동산 정책을 공개하기로 했다. 안 대표는 지난 20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안 대표는 “부동산 시장을 정상화해 주거의 꿈을 되살리고, 세금 폭탄은 저지할 것”이라며 “문제를 만드는 정치가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 그것을 제가 실현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14일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첫 공개 일정부터 ‘부동산’ 행보를 보였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재건축 문제로 갈등을 빚은 서울 금천구 남서울럭키아파드 현장을 찾았다. 지난 총선 낙선 이후부터 전문가 그룹과 주기적으로 만나 부동산 정책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후보들 모두 “부동산정책 공급중심”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도시주택공사와 함께 평당 3000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하겠다는 구상을 밝히며 공격적인 부동산 정책을 내놨다.

유일한 야권 구청장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행정은 (부동산을) 도와주기만 하면 된다”며 “임대주택이 필요한 분들에게는 정말 잘 지은 임대주택을 제공하면 되고, 중산층까지 국가에 의지하게 하는 건 옳지 않다”는 기조다. 조 구청장은 5년간 주택 65만 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혜훈 국민의힘 전 의원은 강변도로 덮개 설치를 통한 한강변 부부 전용 아파트 공급과 초고층 복합주거시설 건설, 오신환 국민의힘 전 의원은 환매조건부 반값 아파트 공급, 김근식 교수는 서울교대 이전 후 20·30대 전용 아파트 신축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여권 주자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3일 “부동산 시장이 안정된 도시들은 공공주택 비중이 25%에서 40%에 달하는 데 비해 서울은 10%에도 못 미친다”며 “정부 발표와 별도로 서울 시내에 16만 호 정도의 공공주택을 다양한 방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도시전문가인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역세권 미드타운’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우며 “첫 도시전문가 출신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은 주거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하며 현행 주거정책의 기본원칙에 ‘1가구 1주택 보유·거주’ 원칙을 명시했다. 이 법안은 무주택자와 실거주자에 주택을 우선 공급하는 것이 골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