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종걸, 체육인 코로나19 피해보상 1000만원…이기흥 “현실성 없다”

이종걸, 체육인 코로나19 피해보상 1000만원…이기흥 “현실성 없다”

기사승인 2021. 01. 14.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종걸 후보 '체육 기금 확보해 피해 보상금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이종걸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 피트니스 클럽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기호 1번 이종걸 후보가 체육인들을 위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피해보상금을 1인당 100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종걸 후보는 14일 서울시 중구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체육 기금 1조원을 확보할 것”이라며 “체육인 1인당 1000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체육인 피해 보상금’ 예산 확보 방안과 관련해 “올해 집행 예정인 각종 건립 사업비와 쿠폰·상품권 사업을 줄이면 4000억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며 “국민체육진흥기금 가운데 올해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으로 배정된 5200억원도 ‘체육인 피해 보상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원래 공공 자금관리기금은 체육지원에 쓰여야 하는 목적기금”이다. 전시에 준하는 코로나19 환란에서는 사람을 살리는 게 먼저”라며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해 희생한 체육인들에게 우리 사회가 실질적 보상에 착수해야 하고, 체육회가 이를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걸 후보의 공약과 관련 현 체육회장인 기호 3번 이기흥 후보는 ”현실성 제로인 공약”이라고 일축했다. 이기흥 후보는 “코로나19로 취약 가정에 지급하는 정부의 긴급 지원금이 100만∼300만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형평성의 차이가 크다”며 “구체적인 재원 조달 방안 없이 무턱대고 1000만원 지급을 약속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