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설주의보 서울 전역으로 확대

대설주의보 서울 전역으로 확대

기사승인 2021. 01. 18.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별검사소에 내리는 눈
눈이 내린 18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연합
서울 강남 4구에만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서울 전역으로 확대됐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9시40분을 기해 서울 동북·서남·서북권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노원·성북·중랑·광진·동대문·도봉·강북·성동구(동북권), 강서·관악·양천·구로·동작·영등포·금천구(서남권), 은평·마포·서대문·용산·종로·중구(서북권)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동남권에는 이미 전날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에 따라 대설주의보는 서울 전역으로 확대됐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