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뒤통수 가격’ 메시, 2경기 출전금지 징계받아

‘뒤통수 가격’ 메시, 2경기 출전금지 징계받아

기사승인 2021. 01. 20.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SPAIN-FCB-ATB/REPORT <YONHAP NO-1588> (REUTERS)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
2020-2021 스페인 수페르코파 결승에서 ‘뒤통수 가격’으로 퇴장당한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에게 스페인축구협회 경기위원회가 19일(현지시간) 2경기 출전금지 징계를 내렸다.

메시는 지난 18일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피코 경기장에서 치러진 아틀레틱 빌바오와 수페르코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아시에르 비얄리브레와 경합 과정에서 분을 참지 못하고 뒤통수를 때렸다.

이 상황을 지켜본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메시에게 레드카드를 뽑아 들었다. 이 카드는 메시가 프로 통산 753경기 만에 처음 받은 레드카드였다.

스페인축구협회는 반칙 상황이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해 2경기 출전정지 처분했다. 메시는 오는 22일 3부리그 소속의 코르네야와의 2020-2021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과 25일 엘체와의 2020-2021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원정에 나서지 못한다.

징계와 관련 FC 바르셀로나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가 2경기 출장정지를 당했다. 구단은 조만간 메시의 징계에 항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