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 경영’ 아이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싱가포르 공 들이는 이유는?

‘현장 경영’ 아이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싱가포르 공 들이는 이유는?

기사승인 2021. 01. 21.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싱가포르 내 'HMGICS' 점검
'개방형 혁신' 시험 무대로 부상…신기술 테스트베드 낙점
"미래車 투자↑·규제↓ 싱가포르…현지 공략 본격화 주목"
정의선 HJN _Profile picture_2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이르면 다음 주 초 싱가포르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 회장이 지난해 10월 현대차그룹의 사령탑에 오른 이후 첫 해외 출장인 데다 싱가포르 정부가 최근 전기차·자율주행차 부문 육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섰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의 체질 개선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 회장이 ‘현장 경영’의 첫 행선지로 싱가포르를 지목한 만큼 향후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거점으로 급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다음 주 중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건립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점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의 이번 출장은 회장 취임 이후 첫 해외 경영 행보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 출장을 자제한 지 11개월여 만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회장의) 싱가포르 출장 계획을 검토 중이며, 코로나19 등 변수가 있어 최종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정 회장이 지난해 말 새 ‘2025 전략’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도약을 선언한 만큼 동남아 시장 공략의 전략적 요충지인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0월 착공을 시작한 HMGICS는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서비스까지 자동차 생애주기 전반을 연구·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다. HMGICS는 싱가포르 주롱혁신단지에 부지 4만4000㎡(약 1만3000평), 연면적 9만㎡(약 2만7000평), 지상 7층 규모로 추진되며, 내년 말 완공하는 게 목표다. 건물 옥상에는 고속 주행이 가능한 620m 길이의 시승용 ‘스카이 트랙’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이착륙장,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태양광 패널 등이 설치되며, 내부에는 다양한 고객 체험 시설, 연구개발(R&D)과 사무를 위한 업무 공간, 소규모 제조 설비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사진2) HMGICS 조감도(주간)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조감도./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HMGICS가 업계의 주목을 받는 건 ‘개방형 혁신’에 사활을 건 현대차그룹이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신기술의 시험 무대로 싱가포르를 낙점한 데 있다. 실제로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서 ‘다차종 소규모 생산 시스템’을 신규 도입하고 소규모 전기차 시범 생산체제를 갖추는 한편 HMGICS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보틱스 등 미래 신사업을 실증할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전사 차원의 개방형 혁신과 미래 신기술 검증을 위해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위아 등 그룹 핵심 계열사도 대거 참여해 현대차그룹의 신사업 R&D 역량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이처럼 현대차그룹이 싱가포르를 동남아 시장 공략의 교두보로 낙점한 가운데 업계에선 올해 초부터 그룹 체질 개선과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 정 회장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지난 수년간 대기오염 악화로 골머리를 앓던 싱가포르 정부가 최근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차 보급과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부문 육성에 시동을 건 만큼 정 회장의 이번 싱가포르 방문을 계기로 현지 시장 진출에 대한 청사진이 나올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싱가포르가 내연기관차의 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과징금을 강화하고 국토의 10분의 1가량을 자율주행 시험 구간으로 제공하고 있는 데다 시장 진입장벽이 여타 신흥국 대비 낮다는 점도 현대차그룹으로선 매력적인 선택지다.

업계 관계자는 “싱가포르 정부 차원에서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부문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만큼 전동화 전환을 선언한 현대차그룹으로선 최적의 테스트베드가 될 것”이라며 “싱가포르가 갖춘 지리적 이점과 낮은 규제 장벽을 활용한다면 현대차그룹이 전기차뿐 아니라 다양한 모빌리티를 통해 현지 공략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