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국 언론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적으로 결정”…일본 정부 “사실 아냐”

영국 언론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적으로 결정”…일본 정부 “사실 아냐”

기사승인 2021. 01. 22.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lympics Tokyo Oxford Cost Study <YONHAP NO-3325> (AP)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 취소를 내부적으로 결론 내렸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사진=AP 연합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 취소를 내부적으로 결론 내렸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그런 사실은 없다”며 일축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더 타임스는 익명의 일본 집권당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 내부적으로 도쿄올림픽 취소를 결정했고 대신 2032년 개최를 추진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관계자는 올림픽 개최가 힘들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돼있어 정부가 다음 올림픽 개최 가능성을 열어두고 올해 7월로 예정된 대회의 취소를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일본에서는 하루 5000명대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자 도쿄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사카이 마나부 일본 관방부 장관은 더 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고 일축했다. 사카이 장관은 올림픽 개최에 대해 외국에서 의문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일본 정부는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중이라고 답했다.

또 일본 정부가 2032년 올림픽 개최를 노린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