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은행, ‘수출서류 DHL 송장번호 자동통지서비스’ 시행

신한은행, ‘수출서류 DHL 송장번호 자동통지서비스’ 시행

기사승인 2021. 01. 22.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업체 업무 편의성 증대 기대
clip20210122141524
신한은행은 수출업체의 업무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수출서류 DHL 송장번호 자동통지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DHL 송장번호는 해외의 수입업체가 무역 관련 서류의 운송 과정을 파악하는 데 필요한 운송 번호를 말한다.

국내 수출업체는 무역 서류를 은행 영업점에 접수하고 은행의 서류 점검·발송 절차가 끝난 이후에 별도로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유선 통화로 송장번호를 확인해 수입업체에 통보해왔다.

하지만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앞으로는 은행이 서류 점검을 마치고 수출서류 해외로 발송하면, 즉시 카카오 알림톡으로 송장번호 받을 수 있다. 수출업체의 업무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수출서류 DHL 송장번호 자동통지서비스는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영업점에서 고객 요청이 많아 업무 개선 제안을 통해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출입 업체의 작은 요청 하나에도 귀 기울여 업무 편의성을 증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