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인순 “인권위 조사 결과 받아들여… 피해자에 깊이 사과”

남인순 “인권위 조사 결과 받아들여… 피해자에 깊이 사과”

기사승인 2021. 01. 26.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젠더특보에게 물어본 것이 혼란 야기"
"피해호소인 지칭, 오해와 불신 낳았다"
국회 본회의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정재훈 기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인권위 권고사항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건 당시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고 했다.

남 의원은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온 단체,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도 했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했던 것에 대해선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 다시 한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특히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피해자의 고통이 치유되고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또 “평생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일을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이었는지 다시 돌아보았다”며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