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농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담 조직 신설

[단독]농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담 조직 신설

기사승인 2021. 01. 27.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01878754605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3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ASF 현장상황실을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정책 등 전담 조직을 신설한다.

27일 농식품부 관계자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마무리하고 ASF 조직 신설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기획계장(사무관)과 주무관 그리고 환경부 파견 공무원 총 3명으로 구성되는 ASF 전담 조직은 구제역방역과 내 계로 2월 말 또는 3월 초 들어설 전망이다.

특히 ASF 전담 조직 신설은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장(중수본)을 겸임하고 있는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의 강한 의지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장관은 신년사에서 “올해 관련 법령 개정 등 사전 방역 방역체계를 더 공고히 하겠다”며 ASF를 비롯해 선제적 가축질병 방역을 강조한 바 있다.

현재 돼지를 비롯 중동물 방역 담당 중가축방역계와 별도로 야생멧돼지 등 ASF 방역 정책은 신설 조직에서 전담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별동대 형태의 ASF 전담 부서를 신설할 정도로 현재 상황이 엄중하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지난해 국내 최초 발견 이후 ASF는 야생멧돼지를 중심으로 27일 기준 993건이 발생했다.

지역별로 파주 98건, 연천 324건, 철원 34건, 화천 352건, 양구 36건, 고성 4건, 포천 37건, 인제 47건, 춘천 34건, 가평 12건, 영월 8건, 양양 7건이다.

언제든지 양돈농장으로까지 확산될 수 있어 야생멧돼지와 사육돼지 ‘투트랙’ ASF 방역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전국은 기존발생지역, 핵심대책지역, 신규발생지역, 사전예방지역 4개 지역을 구분해 야생멧돼지 관리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특별포획단을 30명에서 60명으로 확대해 멧돼지 서식밀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제한적 총기포획 작전도 추진하기로 한 상태다.

사육돼지 방역 대책으로는 ASF의 선제적 확산방지를 위해 권역을 설정해여 권역간 돼지와 분뇨의 이동 제한이 대표적이다.

차량·사람·매개체를 통한 오염원의 양돈농장으로 유입을 막기 위한 선제적 농장단위 차단방역 강화도 실시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