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2023년까지 매년 9조8000억원 배당한다

삼성전자, 2023년까지 매년 9조8000억원 배당한다

기사승인 2021. 01. 28.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2023년 주주환원정책 발표
잉여현금흐름 50% 환원 정책 유지
2018~2020년 잔여재원 10.7조원(주당 1578원) 특별 배당
삼성 전경
삼성전자 서초사옥/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오는 2023년까지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에 환원한다. 기존 정책을 유지하는 한편 정규 배당 규모는 연간 9조8000억원으로 상향한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의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기존과 같이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정책을 유지하는 한편, 정규 배당 규모를 연간 9.8조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2018~2020년에는 매년 9.6조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정규 배당을 지급한 후 3년간의 잉여현금흐름 50% 내에서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를 추가로 환원하는 정책도 유지하기로 했다.

올해부터는 매년 연간 잉여현금흐름 실적을 공유해 잔여재원 규모를 명확히 하고, 의미있는 규모의 잔여재원이 발생했을 경우 이중 일부를 조기환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18~2020년 3년간 잉여현금흐름에서 정규 배당 28.9조원을 제외한 잔여 재원이 발생할 경우 추가 환원하기로 했던 약속에 따라 10조7000억원(주당 1578원)의 1회성 특별 배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별 배당은 4분기 정규 배당과 합산해 보통주 주당 1932원, 우선주 주당 1933원을 2020년말 기준 주주에게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4월중 지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