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달의소녀 츄 측 “학폭 논란 사실과 달라…법적 조치할 것”(공식)

이달의소녀 츄 측 “학폭 논란 사실과 달라…법적 조치할 것”(공식)

기사승인 2021. 02. 23.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02601001684200146681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폭(학교폭력) 논란을 부인했다./아시아투데이DB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폭(학교폭력) 논란을 부인했다.

23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츄의 학폭 논란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 무분별한 확산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이 피해자는 츄가 자신과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켜 따돌림을 당했다고 밝혔다.

한편 츄는 2018년 그룹 이달의 소녀로 데뷔해 애교 많은 이미지로 사랑 받아왔다.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 다음은 츄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 관련 이슈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먼저,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