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란, 한국 내 동결자금 활용 방안에 동의… “미국과 협의 중”

이란, 한국 내 동결자금 활용 방안에 동의… “미국과 협의 중”

기사승인 2021. 02. 23.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223195255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사진=외교부
외교부는 23일 동결된 이란 원화자금 활용 방안에 대해 이란이 한국측 제안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지 시간으로 22일 유정현 주이란 대사와 이란 중앙은행 총재 간 면담때 이란 측이 한국측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동의 의사를 표명하는 등 기본적인 의견 접근이 있었다”고 말했다.

국내 동결된 이란의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7000억원)다. 한국은 동결자금을 이란이 내야할 유엔 분담금 등에 활용하자고 제안해왔다. 지금까지 두 나라가 협의한 내용이 자세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그간 인도적 차원에서 구매했던 의약품과 의료기구 등의 규모를 더 늘리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이란이 스위스의 인도적 교역채널(SHTA)을 활용해 일부 자금을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SHTA는 미국 정부의 허가 아래 스위스 본사를 둔 의약·의료, 식품 업체다. 이란이 인도적 물품을 수출하고 그 대금을 스위스 은행이 보증하는 방식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란이 밀린 유엔 분담금을 한국 내 동결 자금으로 내는 방안도 협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이 방안에 대해 공감하고 협의를 거의 마무리 하는 단계에 접어 들었다. 앞으로 구체적 송금 방법을 논의할 계획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실제 동결 자금의 해제는 미국 등 유관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란에 억류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란은 지난달 4일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호를 나포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선원 20명을 억류했다. 최근 선장을 뺀 나머지 인원의 석방을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