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병청 “내일 오전 9시 접종자 모두 ‘1호’…특정인 지정 안 해”

질병청 “내일 오전 9시 접종자 모두 ‘1호’…특정인 지정 안 해”

기사승인 2021. 02. 25.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서 동시 접종내일 도봉구보건소서 첫 접종 현장은 공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한 개인으로 지정하지 않고 전국에서 동시에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참고자료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접종이 시작되는 첫 날에 의미를 두고 예방접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내일(26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분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공지했다.


질병청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첫날 현장 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시설 종사자 60명 정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이 백신 1바이알(병)당 10회분이 들어있는 만큼 10명이 약 30분에 걸쳐 한 번에 접종을 받게 된다.


전국에 공개되는 '첫 접종자'는 도봉구 보건소에서 접종을 받는 요양시설 종사자가 되는 셈이다.


질병청이 1호 접종자를 정하지 않은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야당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주장하고 이에 여당이 강력 반발하면서 거센 공방이 벌어졌다.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정하지 않은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나라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1호 접종자는 의료진, 고령자, 정부 수반 등 다양하다


지난해 12월 8일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주인공은 영국의 90대 할머니였다. 미국 첫 접종자는 이민자 출신의 흑인 여성 간호사였고,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이 첫 대상자였다.


일본에서는 도쿄의료센터 원장이, 세르비아에서는 총리가 첫 접종자로 나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