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해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선정...20억원 확보

동해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선정...20억원 확보

기사승인 2021. 03. 04.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한동 ‘세대공감 향로마을’ 2024년까지 국·도비 20억원 등 총 26억 투입(국17, 도3, 시6)
동해시청
동해시청/제공=동해시
동해 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20억원을 확보했다.

동해시는 ‘발한동 세대공감 향로마을’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도비 20억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안전·위생 등 중요한 생활인프라 확충 및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는 국책사업이다.

이번 선정된 대상지는 발한동 새시장길 일원(10통·14통)으로 북측으로는 발한동 도시재생 사업지구, 남측으로는 아파트단지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거환경이 취약해 생활SOC 설치 및 정주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이다.

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2024년까지 향후 4년간 국·도비 20억원 등 총 26억원을 투입해 소방도로 개설, 사면보강, 노후주택 정비 등 기초 생활인프라 구축은 물론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