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럽서 잇단 AZ 중단에 당국 “혈전연관성 미확인, 조사결과 주시”

유럽서 잇단 AZ 중단에 당국 “혈전연관성 미확인, 조사결과 주시”

기사승인 2021. 03. 16.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럽의약품청 18일 회의 예정…결과 주시하며 후속 조치 검토"
아스트라제네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연합
방역당국은 최근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각국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한 데 대해 향후 조사 결과를 주시하면서 후속 조처를 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접종을 중단하거나 유보한 국가에서) 관련성을 확인했다는 근거를 제시한 곳은 없다”고 밝혔다.

박 팀장은 “유럽 내에서 백신에 대한 안전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하는 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이 긴급하게 18일에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는 발표가 있었다”며 “저희도 회의 결과를 예의주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팀장은 유럽 국가의 잇단 접종 중단 조처에 대해 “예방적 차원에서 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다른 국가의 상황, 새롭게 나오는 정보들을 같이 면밀히 검토해 그 결과에 따라서 후속 조치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박 팀장은 EMA 조사 결과에 따라 국내에서도 접종을 중단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그것도 하나의 선택지로서 검토 대상은 된다고 이해해주면 된다”고 답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둘러싼 논란은 유럽 국가에서 발생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에서 동일한 일련번호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여성 2명에게서 혈전 관련 이상 반응이 나타났고, 이 중 49세 여성이 숨지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후 폐색전증, 출혈, 혈소판 감소, 뇌혈전 등 부작용 사례가 연이어 보고되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일부 또는 전체물량에 대한 접종을 중단하는 국가가 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한 국가는 최소 20개국으로, △오스트리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에서는 특정 제조 단위의 백신 물량을 당분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국가는 전체 백신의 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