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백신 안전성, 조금도 의심 품지 말아 달라”

문재인 대통령 “백신 안전성, 조금도 의심 품지 말아 달라”

기사승인 2021. 03. 22.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가 국제적으로 재확인됐다”며 “국민들께도 백신의 안전성에 조금도 의심을 품지 마시고 접종 순서가 되는대로 접종에 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대다수의 유럽 국가들도 (AZ 백신) 접종을 재개했고, 우리 질병관리청도 65세 이상까지 접종 대상을 확대했다. 그에 따라 저와 제 아내도 오는 6월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내일 AZ 백신을 맞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우려감 해소를 위해 백신의 안정성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65살 이상 고령자 AZ 접종이 시작되는 23일 직접 백신을 맞고 안정성, 효과성 논란을 불식시킬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68살, 김 여사는 66살이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은 자신의 안전을 지키면서 집단면역으로 우리 사회 전체의 안전을 지키는 길이기도 하다”며 “백신 불안감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는 아예 발붙이지 못하도록 국민들께서 특별한 경계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은 지금까지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철저한 사전 준비와 체계적 접종 시스템이 가동되며 다른 나라들에 비해 초기 접종 속도도 빠른 편”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의 속도를 당초 계획보다 높여나가겠다.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불거진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도 “정부로서는 매우 면목 없는 일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부동산 불법 투기 근절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개발과 성장의 그늘에서 자라온 부동산 부패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는 쉽지 않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랫동안 누적된 관행과 부를 축적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청산하고 개혁하는 일인 만큼 쉽지 않은 일”이라며 “문제가 드러난 이상 회피할 수도 돌아갈 수도 없다. 정부는 각계의 의견을 들어 고강도의 투기 근절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