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하이닉스, 국내 제조업 최초 4400억원 규모 사회적채권 발행

SK하이닉스, 국내 제조업 최초 4400억원 규모 사회적채권 발행

기사승인 2021. 04. 07.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회문제 해결 위한 인프라 구축·산업재해 예방활동에 투자
2021011401001272900078151
SK하이닉스 이천공장 전경/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4400억원 규모의 원화사채를 사회적채권으로 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국내 일반기업의 사회적채권 발행은 SK하이닉스가 처음이다. 사회적채권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 지원, 사회적 인프라 구축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조달하는 한 방법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기업 가운데 최초로 10억 달러 규모의 환경채권을 발행한데 이어 사회적채권 발행을 결정했다. SK하이닉스 측은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장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사회적채권에 국내 기관투자자로부터 9600억 원의 주문이 몰렸다고 밝혔다. 당초 2800억 원 수준으로 계획했던 발행 규모를 4400억 원으로 늘린 이유다. SK하이닉스는 사회적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기초 인프라 서비스 제공, 중소·중견기업 금융 및 고용지원, 산업재해 예방 활동에 쓸 예정이다.

양형모 SK하이닉스 재무관리담당은 “D램과 낸드플래시 사업의 균형 있는 성장을 도모하는 동시에 ESG 경영을 강화해 사회에 기여하겠다는 SK하이닉스의 파이낸셜 스토리가 투자자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 이번 사회적채권의 발행이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경제적 가치를 추구하면서도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존의 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활동 발굴에도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번에 사회적채권 4400억 원을 포함해 1조 1800억 원의 원화사채를 발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