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가 총리, 4월 중순 방미, 5월초 인도·필리핀 방문, 6월 쿼드정상회담, 중국 견제 행보

스가 총리, 4월 중순 방미, 5월초 인도·필리핀 방문, 6월 쿼드정상회담, 중국 견제 행보

기사승인 2021. 04. 08.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닛케이 "스가 총리, 중국 대두 염두 인도태평양 협력 확대 행보"
"4월 16일 방미, 5월 연후 때 인도·필리핀 방문, 6월 G7정상회의 때 쿼드 정상회담 추진"
"스가, 반국제법 해양진출 중국 우려 공유"
기자 질문에 답하는 스가 일본 총리
일본 정부가 일본과 미국·인도·호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을 6월에 개최하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4월 중순 미국 방문 후 인도·필리핀을 방문하는 등 중국 견제 활동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8일 보도했다. 사진은 스가 총리가 지난 2월 18일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신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취임에 관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사진=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본과 미국·인도·호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을 6월에 개최하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4월 중순 미국 방문 후 인도·필리핀을 방문하는 등 중국 견제 활동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8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지난달 13일 화상으로 처음 개최된 쿼드 정상회담을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 휴양지인 카비스베이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맞춰 다시 개최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스가 총리가 4월 16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 회담을 한 후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의 연휴 기간에 인도·필리핀을 방문할 방침이라며 이는 중국의 대두를 염두에 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협력 확대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닛케이는 쿼드 정상회담을 G7에 맞추면 일정 조정이 쉽다며 회담이 실현되면 개상도상국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첨단기술·기후변화 등에 공동으로 대처하자고 한 지난달 쿼드 공동성명의 구체안을 진척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쿼드는 중국이 전 세계적으로 전개하는 ‘백신 외교’나 공급망 구축에 대한 경계감을 가지고 있다.

쿼드 정상회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등이 지난달 12일 오전(미국 동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의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첫 정상회담에 화상으로 참석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G7 회의에 앞서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대면 정상회담을 하고, 해양 안전보장·인프라 정비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확인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인도는 전통적으로 비동맹 입장에서 등거리 외교를 펼쳐와 중국과의 대립축 형성에 신중한 자세를 있지만 정상 간 관계를 돈독히 해 쿼드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를 위한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의도도 있다고 닛케이는 해석했다.

이어 스가 총리는 필리핀을 방문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가진다.

닛케이는 스가 총리가 지난해 9월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지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선택했고, 양국은 필리핀과 함께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고 설명했다.

필리핀은 남중국해의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많은 중국 선박이 정박하는 문제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필리핀 외무부는 지난 5일 스프래틀리(중국명 남사) 군도의 산호초 주변에 중국 선박들이 1개월 이상씩 정박하고 있는 것이 필리핀 주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금까지 중국과의 경제 관계를 중시, 남중국해 문제 제기를 뒤로 미뤄뒀는데 스가 총리는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국제법에 반하는 해양 진출을 강행하는 중국에 대한 우려를 공유할 것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