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도걸 기재차관 “소상공인 위기 극복 위해 재정지원·투자 확대할 것”

안도걸 기재차관 “소상공인 위기 극복 위해 재정지원·투자 확대할 것”

기사승인 2021. 04. 08.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도걸 기재차관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이 8일 서울 마포구 신사업 창업 사관학교(드림 스퀘어)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제공=기재부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정부는 소상공인이 어떠한 위기가 닥치더라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의 신사업 창업 사관학교 ‘드림스퀘어’를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우선 안 차관은 “폐업 소상공인의 원활한 사업정리, 준비된 재창업, 새로운 직업역량을 길러 민간기업으로의 취업 등 3가지 재기 프로그램을 맞춤형으로 설계·보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과밀한 생계형 자영업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력·영업력을 갖춘 자생적 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보통신,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경영 역량을 업그레이드하겠다”며 “스마트 상점 보급,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 차관은 “위기 안에는 새로운 기회요인이 움트고 있기 마련”이라며 “이번 위기를 소상공인과 자영업계의 체질개선과 함께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모멘텀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