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떠나는 김종인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복귀 가능성은?

떠나는 김종인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복귀 가능성은?

기사승인 2021. 04. 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접촉 가능성에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
중진 향한 경고... "다시 사분오열 할 수도"
킹메이커 김종인 복귀 가능성 주목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4·7 재보궐 선거를 승리로 이끌며 ‘유종의 미’를 거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당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다만 위기에 빠졌던 국민의힘 재건에 성공한 만큼 내년 대선을 앞두고 당 수장으로 추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고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재인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압도적인 표 차이로 (국민의힘이) 서울·부산시장에 당선된 것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하면서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은 ‘자연인이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자연인으로는 마음대로 내가 활동할 수 있는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특히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진들을 향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규정했다. 김 위원장은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하여 당을 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교체하자는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관심 보이는 사람이 내부에 많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김 위원장은 “욕심과 갈등은 그간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민생회복할 천재일우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를 잊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킹 메이커’로서 능력을 재증명한 김 위원장이 당 상황에 따라 언제든 복귀할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당이 다시 제자리걸음을 반복한다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을 잡고 복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