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원시, 올해 600가구에 태양광 보급 추진

창원시, 올해 600가구에 태양광 보급 추진

기사승인 2021. 04. 09.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600가구 설치 추진 중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태양광 이용주택 1만 가구 달성을 목표로 올해도 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2008년부터 시작된 태양광이용주택은 매년 400가구에서 500가구씩 꾸준하게 확대돼 지금까지 7300가구가 설치 완료했다.

시는 2024년까지 1만 가구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태양광 이용주택 보급 계획은 총 600가구로 △시 전역 개별 주택 350가구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원 마을 단위사업 250가구 등이다.

총 사업비 32억원이 투입돼 개별 신청자는 보조금을 지원받아 시공비의 30%를 부담해 설치가 가능하다. 가구당 부담액은 135만원 정도이다.

창원의 태양광 이용 주택 1만 가구가 완료되면 하루 1434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감소되고 연간 8200톤의 석유사용 대체효과와 주택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설은 전기요금을 최대 80%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태양광발전시설은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가장 유력한 신재생에너지로 접목할 수 있고 창원지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청정에너지원으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