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총리, 이란 부통령과 회담…“이란 핵합의 진전 위해 측면 지원”

정총리, 이란 부통령과 회담…“이란 핵합의 진전 위해 측면 지원”

기사승인 2021. 04. 12.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총리, 이란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과 회담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을 방문해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과 회담을 나누고 있다./사진 = 국무총리실 제공
이란을 방문 중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현지시간) 에샤크 자한기리 이란 수석 부통령과 회담을 갖고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관련 당사국 간 건설적 대화가 진전되는 것을 측면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전날 이란으로 출국한 정 총리는 자한기리 부통령과 약 1시간30분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란의 원화 자금 문제에 대해서도 이란을 포함한 관련국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정 총리는 국내 화학운반선인 한국케미호가 이란에 억류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이란을 방문했다. 대한민국 총리가 이란을 찾은 것은 44년만이다.

이후 열린 회담에서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은 이란이 한국에 판매한 석유제품 대금 70억 달러(약 7조8500억원)의 동결 해제를 거듭 촉구했다. 동결 자금 문제는 한국케미호의 억류 배경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에 정 총리는 동결 자금 해결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면서 ‘측면 지원’을 언급한 것이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관련국들을 설득해 이란 핵합의 복원을 지원한 뒤 동결 자금 문제도 해결해 나간다는 구상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양국은 미국의 제재와 별개로 추진할 수 있는 인도적 분야에 대한 협력 확대도 협의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제약사 간 백신개발 협력 강화, 의약품·의료기기 교역 확대, 학술교류 및 의료 분야 인적 교류 재추진 등의 방안을 이란 측에 제안했다.

아울러 핵합의 복원 시 바로 경제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경제협력 점검협의체’를 설치하기로 하고, 협력 대상 사업을 미리 발굴·준비하기로 했다.

한국케미호 억류 사건과 관련해선 “항행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며 재발방지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테헤란 방문은 양국의 미래 지향적인 발전에 대한 대한민국의 의지 표현”이라며 “이를 시작으로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12일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의회 의장과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의 고문인 알리 라리자니를 연쇄 면담한다.

이후 삼성전자, LG전자 등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갖는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 면담은 추진 중이다.

정 총리는 이후 귀국길에 올라 급유차 우즈베키스탄을 경유해 13일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