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관 추방, 2000여건 조사...미국-중국·러시아 대결, 냉전시대 재판

외교관 추방, 2000여건 조사...미국-중국·러시아 대결, 냉전시대 재판

기사승인 2021. 04. 16. 0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해킹·미 대선 개입 책임, 러 외교관 10명 추방
러 32개 기관·개인 제재...미 금융기관, 러 채권 직구 금지
FBI 국장 "중 정부 연계 2000여건 조사...10시간에 한건 조사 개시"
Bide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철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및 러시아의 대결이 냉전시대를 방불케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했으며 중국에 대해서는 2000여개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행정명령을 통해 러시아의 해킹과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에 주미 러시아대사관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고, 32개 기관과 개인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10명의 외교관 대부분은 러시아 정보 담당자들이며 32개 기관 및 개인은 미 대선에서 허위 정보 유포를 통한 개입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병합에 관련된 개인 8명과 기관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리면서 유럽 동맹국의 제재에 동참했다.

미국은 지난해 일어난 미 주요 정부 기관과 여러 민간 기업에 대한 해킹을 러시아 정보기관 중 하나인 대외정보국(SVR)이 주모했다며 해커들이 미 정보통신(IT) 업체 솔라윈즈의 네트워크 관리 소프트웨어에 악성 프로그램을 몰래 설치하는 방식으로 침입했다고 밝혔다. 이 소프트웨어는 미 정부 기관과 민간 기업에서 널리 쓰이는 것으로 MS도 이를 사용해왔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기관으로부터 러시아 채권을 직접 구매하는 것을 금지했다. 러시아 정부의 해외 차입 능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인 셈이다.

앞서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전날 ‘전 세계적 위협’을 주제로 한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FBI가 중국 정부와 연계된 2000여건을 조사하고 있다며 매 10시간 새로운 조사가 시작되고 있다고 밝혔다.

레이 국장은 중국보다 미국의 경제·안전보장·민주주의 이상(理想)에 위협이 되는 나라는 없다며 미국 기관이 미치는 영향력은 ‘깊고 광범위하며 집요’했다고 강조했다.

미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도 이 자리에서 현재 여러 분야에서 미국에 도전하고 있는 중국이 점점 더 미국과 동급에 가까운 경쟁자라며 비할 데 없는 우선순위라고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