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디펜스, 무인수색차량 탐색개발 성공

한화디펜스, 무인수색차량 탐색개발 성공

기사승인 2021. 04. 22.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륜 하이브리드 플랫폼...기계화부대 작전능력 획기적 향상 기대
Unmanned Surveillance Vehicle & Command Control Vehicle
한화디펜스가 탐색개발을 마친 무인수색차량 및 통제차량./제공=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는 21일 전장에서 병사 대신 수색·정찰·경계 임무 등을 수행할 최첨단 무인수색차량의 탐색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무인수색차량은 기계화 부대 맨 앞에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최첨단 국방로봇으로, 국내 최초로 개발되는 무인 지상전투체계다.

탐색개발은 본격적인 무기체계 개발에 들어가기 전에 관련되는 핵심 기술을 연구하고 시제품을 통해 주요 기능과 운용 적합성 등을 판단하는 단계다.

이번에 탐색개발을 마친 무인수색차량은 6륜 하이브리드 플랫폼으로 원거리에서 원격조종 또는 자율주행으로 임무를 수행하며 △통제차량 종속주행 △경로주행 △장애물탐지 및 정지·회피 △통신단절 시 계획경로 기동 등의 자율주행 모드를 가지고 있다.

이 차량에는 원격무장체계가 탑재되며, 향후 다양한 임무 장비를 추가해 성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하이브리드 동력장치를 적용해 야간 수색·정찰 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 향후 기계화 부대의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주요 방산기업과 협력해 무인수색차량 연구개발을 시작했으며, 차량 설계와 성능시험, 운용성 확인 등을 거쳐 탐색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화디펜스는 무인 차량 제작과 각종 통신·감시 장치 등을 차량에 통합시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맡았다.

지난해 12월부터 약 3개월 간 진행된 최종 ‘운용성 확인’ 단계에선 작전운용성능과 군 운용 적합성, 전력화 지원요소 등 총 60여 개 항목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

지난달엔 방위산업기술진흥연구소 주관으로 ADD 보유기술에 대한 기술성숙도평가(TRA)가 이뤄졌다.

한화디펜스는 “자율주행과 주행·감시 성능 등 핵심기술요소 6개 항목에 대해 ‘TRL 6’(체계 개발 시작을 위한 기술 수준 도달 단계)을 곧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내년부터 체계개발을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