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비와 당신의 이야기’ 강하늘 “미담 제조기? 저답게 살려고 노력”

[인터뷰] ‘비와 당신의 이야기’ 강하늘 “미담 제조기? 저답게 살려고 노력”

기사승인 2021. 04. 22.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하늘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 강하늘이 ‘미담 제조기’라는 별명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제공=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키다리이엔티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 강하늘이 ’미담 제조기‘라는 별명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강하늘은 2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촬영 소감과 제작 이야기 등을 털어놨다.

강하늘은 연예계에서 인정하는 바른 인성과 예의 바른 모습으로 ‘미담 제조기’라는 수식어를 지녔다.

이에 그는 “정말 감사하다”면서 “그렇게 보이려고 노력한 것도 아니고, 살아가고 있는데 별명을 얻은 것이다. 그 별명에 짓눌려 살거나 뭘 더 하려고 하지는 않고 오히려 저답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한다는 말이 있는데 다 외우지는 못하고 가까운 스태프들만 기억한다. 작품을 하면 가족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와 소희가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을 한 그들이 써 내려가는 아날로그 감성 무비다. 오는 28일 개봉.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