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기후정상회의 참석…“NDC 추가 상향·석탄발전소 금융지원 중단”

문 대통령, 기후정상회의 참석…“NDC 추가 상향·석탄발전소 금융지원 중단”

기사승인 2021. 04. 22. 2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바이든 대통령과 첫 화상 대면
정부, 올해 하반기 NDC 상향안 마련
EPC기업에 신재생, 가스터빈 생태계 육성 지원
미국 대통령 발언 듣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세계기후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추가 상향해 올해 안에 유엔(UN)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전 세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우리나라의 강화된 기후대응 행동을 약속하며 이같이 천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EF)’ 17개 회원국과 23개국 정상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처음 화상으로 대면했다.

문 대통령은 “파리협정 이행 원년을 맞아 파리협정에 재가입하고, 세계기후정상회의를 열어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해 준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신정부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해 NDC를 기존의 배출전망치 기준에서 2017년 대비 24.4% 감축하겠다는 절대량 기준으로 변경함으로써 1차 상향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NDC를 추가 상향하고자 한다”며 “한국은 2018년에 온실가스 배출의 정점을 기록했고 이후 2019년과 2020년 2년에 걸쳐 배출량을 2018년 대비 10% 이상 감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 발전소를 줄여 나갈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석탄화력발전의 의존도가 큰 개발도상국들의 어려움이 감안돼야 할 것”이라며 “적절한 지원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전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내적으로도 관련 산업과 기업, 일자리 등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한국은 국내외 재생에너지 설비 등에 투자하도록 하는 녹색금융의 확대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구상에 따라 한국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시나리오 작업을 마무리 한다. 이를 토대로 하반기에 탄소중립에 부합하는 NDC 상향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석탄화력발전소 공적 지원 중단과 관련해 그간 발전소 건설을 맡은 EPC기업과 협력사의 해외사업 위축 우려도 제기된다. 다만 정부는 국내 기업들이 대응할 수 있도록 신재생과 가스터빈 생태계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