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글맘 장백지 재혼과 넷째 출산 가능하다 토로

싱글맘 장백지 재혼과 넷째 출산 가능하다 토로

기사승인 2021. 05. 11.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백
홍콩 스타 장바이즈(張柏芝·40)는 아들을 무려 세 명이나 두고 있다. 첫째와 둘째는 이혼한 셰팅펑(謝霆鋒·40)과의 사이에서 낳았으나 셋째는 아버지가 누구인지 아직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셰팅펑이 셋째의 아버지라는 설도 있으나 당사자로 지목된 본인이 절대 아니라고 강하게 부정하고 있다. 장바이즈 역시 흔쾌히 시인을 하고 있지 않다. 여러 정황으로 보면 다른 사람일 가능성이 더 높다.

장백지
재혼과 넷째 출산의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밝히는 장바이즈. 그러나 현실이 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제공=신랑.
현재 장바이즈는 아들 셋과 경제적 풍요를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 앞으로도 어려움에 봉착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 그렇다면 재혼이나 넷째 출산에 대한 욕심을 내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재혼과 넷째 출산에 적극적인 것으로 보인다.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신랑(新浪)의 11일 보도에 의하면 그녀는 정신위(鄭馨予·34)와 함께 출연한 관찰 예능 프로그램인 ‘랑성훠하오칸(讓生活好看)’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나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결혼을 원한다면 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 넷째도 출산할 의향이 있다. 세 명은 너무 적다”라고 쿨하게 말했다는 것. 그녀는 그러나 새로운 인연을 만났는지에 대해서는 굳이 언급하지 않았다. 아마도 없다고 보는 편이 맞지 않나 보인다. 셋째 아이의 친부와 결혼을 하지 않은 것을 보면 남자 보는 눈 역시 보통 까다롭지 않나 싶기도 하다. 따라서 그녀가 재혼을 통해 넷째 아이를 출산하는 것은 현실이 되기 어려울 가능성이 더 높다고 해야 할 것 같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