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페퍼저축은행, 특별 선수지명 5인 확정

페퍼저축은행, 특별 선수지명 5인 확정

기사승인 2021. 05. 14.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페퍼저축은행 초대감독 김형실<YONHAP NO-5501>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연합
여자 프로배구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특별 선수 지명을 확정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세터 이현(20·GS칼텍스), 센터 최민지(21·한국도로공사), 레프트 지민경(23·KGC인삼공사), 레프트 이한비(25·흥국생명), 센터 최가은(20·IBK기업은행) 등 5명을 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에서 뽑은 선수는 없다.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의 신생팀 지원 합의에 따라 여자부 6개 구단은 구단별 보호선수 9명의 명단을 10일 페퍼저축은행에 전달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보호선수를 제외하고 구단별로 선수 1명씩을 특별 지명 형식으로 영입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젊고 유망한 선수들을 선발했다. 2라운드 4순위로 뽑힌 이현을 빼고 4명은 모두 1라운드 지명 선수들이다. 2015-2016시즌 입단한 이한비가 가장 많은 시즌을 뛰었고, 1라운드 2순위로 입단한 지민경도 5시즌 동안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김형실 감독은 “기업 이미지 제고와 홍보 극대화를 위해 신선하게 출발하고자 젊고 장래성 있는 선수들을 선발했다”며 “해당 선수들의 중·고등학교 지도자들에게 정보도 얻고, 부상 여부 확인해 심사숙고 한 뒤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페퍼저축은행은 향후 실업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 미계약 프로 선수들, 9월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을 선수 6명 등을 합쳐 13∼14명 정도로 선수단을 꾸릴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