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백신, 한·미 정상회담 우선 의제 관측…협력 가속도

코로나 백신, 한·미 정상회담 우선 의제 관측…협력 가속도

기사승인 2021. 05. 16.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기 국내 도입 '백신 스와프' 구체화 주목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사진 = 연합뉴스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력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백신의 조기 국내 도입을 위한 ‘백신 스와프’ 방안이 구체화될지 주목된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길에는 국내 주요 기업의 경영진들도 동행할 것으로 알려져 경제 협력에도 관심이 쏠린다.

16일 외교가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백신과 반도체를 비롯한 경제안보 현안이 주요 의제로 논의될 전망이다. 미국이 지난 2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반도체·전기차 배터리·희토류·의약품 등 4대 핵심 품목의 공급망 강화를 검토 중인 점에서 우리 기업들의 ‘선물 보따리’가 공개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정부는 한국이 앞서는 반도체, 배터리 협력과 관련해 미국과의 협력 지점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백신과 반도체는 쿼드(Quad)의 주요 협력 분야로 한국의 사안별 협력 참여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쿼드 국가들은 지난 3월 12일 첫 정상회의에서 백신, 신기술, 기후변화 등 3개 분야 협력을 선언하고 실행을 위한 워킹그룹을 만들었다. 정부는 쿼드 가입에는 거리를 두면서도 워킹그룹에 참여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적 연관성은 없지만 산업 분야의 협력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면서 코로나19 백신 논의가 힘을 받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국내 백신 도입과 관련해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백신을 국내에서 위탁생산하는 계약이 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될 것이란 관측이 있다. 정부는 미국과 상황을 점검하고 측면 지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부는 화이자와 모더나 등 미국의 백신 여유분을 상반기 내 들여오고, 우리가 제약사 측과 계약한 백신 물량을 추후 미국에 돌려주는 방안을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5, 6월 우리가 백신을 놓을 수 있는 역량에 비해서 백신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조금 앞당겨 받으면 방역에 더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 하는 점에서 시기 조정에 대한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측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백신 문제를 우선 과제로 논의할 뜻을 밝혀 양국 간 백신 협력에 가속도가 붙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현재까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은 없었지만,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사안을 진전시키기 위해 우선순위를 두고 논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앤디 김 미 연방 하원 의원 측이 지난 13일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