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베이코리아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 2억508만개 돌파

이베이코리아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 2억508만개 돌파

기사승인 2021. 05. 20.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일 간 판매량 1780만개 기록…2017년 행사 시작 7회만에 누적 판매량 2억개 넘어
지난해 행사 대비 거래액 17% 증가…방문자수 22% 늘어
라이브커머스 '장사의신동' 3회 동안 매출 15억원
이베이코리아
/제공 = 이베이코리아
이베이코리아가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G마켓과 옥션·G9에서 진행한 상반기 최대 쇼핑축제 ‘빅스마일데이’에서 9일 동안 총 1780만개 제품을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2017년부터 7회에 걸친 행사 누적 판매량은 2억508만개를 넘어섰다.

특히 이번 빅스마일데이는 고가의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어나며, 지난해 5월 행사 대비 거래액이 17% 급증했다. 행사 규모에 맞게 일 평균 방문자 수도 22% 늘었다.

브랜드 제품도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9일간 G마켓과 옥션·G9 합산 랭킹 톱5에는 △삼성 갤럭시북 이온2(69억원) △삼성 무풍 에어컨(65억원) △위닉스 제습기(64억7000만원) △LG 휘센 듀얼 에어컨(31억8000만원) △LG 디오스 식기세척기(21억8000만원)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평균 판매 금액만 50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5월 상위 5개 품목의 평균 판매금액 31억원과 비교해도 약 63% 늘어난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대량 구매가 많았던 생필품과 식품도 판매가 늘었다. 그린레몬 식기세척기세제가 12억7000만원을, ‘락토핏 생유산균’이 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헤지스 티셔츠(7억8000만원) △닥터자르트 기획상품(20억2000만원) 등 패션뷰티 상품도 판매가 늘었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라이브커머스 ‘장사의 신동’은 3회에 걸쳐 △LG 오브제컬렉션 △LF 헤지스 △아모레퍼시픽 설화수를 판매했고, 실시간 누적 시청자 수만 65만5000명을 기록했다. 할인 혜택이 유지되는 매회 자정까지의 실적을 더하면 ‘장사의 신동’을 통해 총 15억4000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라이브방송이 있는 당일 참여 브랜드 제품의 매출을 합산하면 총 27억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 10일에 진행한 ‘LG 오브제컬렉션’의 경우 당일 제품 매출 중 83%가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판매됐다.

이베이코리아의 배송 서비스 ‘스마일배송’은 행사 기간 거래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65% 증가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빠르게 찾아온 무더위에 계절·위생 가전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스마일배송 누적 거래액 톱3는 △위닉스제습기(61억원) △로보락 로봇청소기(15억원) △락토핏 생유산균 골드(7억5000만원)이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2020년 8월 직배송을 시작한 제주 지역이 전국에서 가장 큰 스마일배송 거래액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10일 신규 오픈한 사업자회원을 위한 멤버십서비스 ‘스마일클럽 비즈’에는 총 1만9000여명이 가입했다. 빅스마일데이 기간 동안 스마일클럽 비즈 회원이 구입한 상품 수는 13만개 이상을 기록했고, 해당 기간 ‘LG전자 울트라PC’는 6억2000만원, ‘코디 블루 3겹 30롤 3팩’는 1억1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장은 “이번 빅스마일데이의 성공은 최다 인원인 3만여 셀러가 참여해 상품경쟁력을 높이고, 기존과 달리 전체 고객에게 할인 혜택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며 “특히 상품 판매에 그치지 않고 라이브커머스·래플딜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함께 제공한 점이 빅스마일데이의 독보적인 차별화를 이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