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링컨 미 국무 “북 비핵화, 그랜드바겐 없어...대북 외교의 공, 북한 코트에”

블링컨 미 국무 “북 비핵화, 그랜드바겐 없어...대북 외교의 공, 북한 코트에”

기사승인 2021. 05. 24. 0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국무장관 "비핵화, 그랜드바겐 없을 것"
"미, 대북 외교적 관여 준비...문제는 북한의 준비, 공은 북한 코트에 있어"
한미 확대회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ABC뉴스 프로그램 ‘디스위크’ 인터뷰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하면서도 일괄타결식 대타협인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은 블링컨 장관(왼쪽 줄 제일 앞)이 21일 오후 백악관 국빈 만찬장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 정상회담 확대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하면서도 일괄타결식 대타협인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는 없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ABC뉴스 프로그램 ‘디스위크’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결정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기회가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이라며 “나는 이것(비핵화)이 일거에 해결되는 그랜드 바겐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분명히 조정된 외교이고, 이 길로 전진하기 위해 북한으로부터 분명한 조처가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실제로 관여를 하려고 하는지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 공은 북한 코트에 있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이 유엔에 의해 분명히 금지된 행동에 계속 관여해 제재가 유지되고 있지만 우리는 분명 이를 외교적으로 추구할 준비가 돼 있다”며 “문제는 북한이 그럴 준비가 돼 있느냐 하는 점”이라고 재차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을 위해 북한 측에 회담을 제안했으나 응답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받아들여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그러지 않고 있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답했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가진 첫 정상회담에서 대화와 외교를 통한 비핵화 의지를 확인한 후 나와 주목된다.

북한 문제는 한·미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해 나아가면서 긴장을 완화하는 실용주의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할 의향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1월 20일 취임 이래 공석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자리에 성 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임명했다.

김 대행은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와 주한 미국대사를 지냈고, 2018년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의 카운터파트로서 싱가포르 공동선언문 작성 등에 깊숙이 관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