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영상] ‘전 비투비 멤버’ 정일훈, 구속 전 마지막 모습

[현장영상] ‘전 비투비 멤버’ 정일훈, 구속 전 마지막 모습

기사승인 2021. 06. 10.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마초 흡입 혐의' 정일훈, 1심 선고 공판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대마초 흡입 혐의로 기소 된 전 비투비 멤버 정일훈의 1심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선고 공판에서 정일훈은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한편, 정일훈은 2016년 7월 5일부터 2019년 1월 9일까지 161회에 걸쳐 1억 3000여만원을 송금하고 대마 826g 등을 매수해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