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TS 세트 배달기사를 위한 인도네시아 ‘아미’의 기부

BTS 세트 배달기사를 위한 인도네시아 ‘아미’의 기부

기사승인 2021. 06. 11.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TS 기금으로 만든 온라인 배달기사용 음식 패키지
인도네시아 BTS 팬클럽 아미가 모금한 기금으로 준비한 배달기사용 음식 패키지/사진 = 키타비사 공식 트위터 갈무리
맥도날드가 ‘방탄소년단(BTS) 세트’를 출시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BTS 팬클럽 ‘아미’가 온라인 배달기사들을 위해 모금한 기금이 2억5000만루피아(약 1943만원)를 넘어섰다고 11일(현지시간) CNN 인도네시아가 보도했다.

‘우리는 할 수 있다’라는 단체명을 가진 공식 모금단체 키타비사(Kitabis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부 자바 족자 시내 자칼(Jakal)과 좀보르(Jombor) 지역 맥도날드 매장 근처에서 이날 배달기사들에게 음식 패키지를 나누어 줄 용도로 500만 루피아(약 39만원)를 지출했다고 밝혔다. 아미가 모금한 해당 기금의 첫 지출이다. 키타비사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에 배포할 음식 패키지 박스를 공개하기도 했다.

6월 13일인 BTS의 데뷔일을 기념해 맥도날드가 BTS 세트를 출시하자 팬클럽 아미는 ‘BTS 세트 출시 환영 & 함께 나누는 BTS 기념일’이란 슬로건을 걸고 기금 모금을 시작했다. 이 기금은 BTS 세트를 배달하는 온라인 배달기사들을 위해 사용된다.

기금 모금의 시작은 팬클럽 관계자가 키타비사 홈페이지에 “온라인 배달기사들과 함께 나누자”며 “우리가 집에서 BTS밀을 즐길 때 온라인 배달기사들도 함께 점심식사를 즐기게 합시다. 그들 없이는 BTS밀 배달도 없으니 그들은 우리 영웅”이라고 적은 것이 발단이 됐다.

한편 인도네시아에서 BTS밀이 처음 출시되던 지난 9일 주문을 받은 배달기사들이 자카르타 시내 곳곳의 맥도날드 매장에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지자체와 경찰이 매장 일부를 임시 폐쇄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밀려드는 주문을 감당하지 못한 일부 매장들이 온라인 주문서비스를 조기 중단하거나 고객을 받지 못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

BTS밀 세트는 치킨너겟 아홉 조각과 중간사이즈 콜라와 감자튀김으로 이뤄지며 5만1000천 루피아(약 4000원)에 주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