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6월 호국보훈의 달 국가유공자 유족 명패 달아드리기 추진

기사승인 2021. 06. 11.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시청사 전경
포항시청사전경/제공=포항시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유족 명패 달아드리기사업을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1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유족인 남재목(73·죽도동) 씨 가정을 방문해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리고 국가유공자 분들의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번 행사는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위해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올해는 사업 확대에 따라 포항시에 거주하시는 국가유공자 유족 1468가구와 민주유공자 유족 2가구 등 총 1470가구에 명패를 부착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분들께 직접 명패를 달아드릴 수 있어서 매우 뜻깊게 생각 한다”며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와 지원에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