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중 외교수장, 북한·대만·코로나19 기원 등 논의

미중 외교수장, 북한·대만·코로나19 기원 등 논의

기사승인 2021. 06. 12. 0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미 국무-양제츠 중 정치국원, G7 정상회의 개막날 통화
블링컨-양제츠,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논의
대만·코로나19 기원설 놓고 대립
양제츠-블링컨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11일(현지시간) 전화통화에서 북한·대만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사진=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11일(현지시간) 전화통화에서 북한·대만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블링컨 장관과 양 정치국원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 중국에 협력해야 한다는 데 초점을 맞춰 미국의 포괄적인 대북 정책 검토에 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대만 압박 정책을 중단하고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이에 양 정치국원은 “세계에는 단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만은 분할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분”이라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 발전의 이익을 단호하게 지킬 것이라고 응수했다고 관영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미·중 외교 수장의 통화는 이날 영국 콘월에서 개막, 13일까지 진행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공동성명에서 중국에 대한 공동 대응을 천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진행됐다.

양 정치국원은 이를 의식, “진정한 다자주의는 ‘작은 집단(small circles)’의 이익에 기초한 가짜 다자주의가 아니다”며 “유일하고 진정한 다자주의는 유엔 헌장과 국제법의 원칙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블링컨 장관은 홍콩에서 민주적 규범의 악화, 신장 지역에서 대부분 이슬람교도인 위구르족 등 소수 민족 및 종교에 대한 집단학살과 반인륜적인 범죄 등에 관한 우려를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몇몇 미국과 캐나다 시민권자에 대한 중국의 자의적 구금과 출국금지 사건을 제기하면서 부당하게 구금된 이들의 즉각적 석방을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과 양 정치국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놓고 대립했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에서의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 주도 2차 조사를 포함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에 관해 중국의 협력과 투명성을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이에 양 정치국원은 일부 미국인들이 우한(武漢)바이러스연구소(WIV)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꾸며냈다며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국제 방역 협력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반박했다고 CCTV는 전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3월 정보당국에 코로나19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과 인간 접촉에서 유래했는지, 실험실 사고로 발생했는지 등 기원에 관한 최신 분석 보고서를 준비하라고 지시했고, 자신이 이달 초 보고를 받고, 추가 후속 조치를 요청했다며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미 정보당국의 추가 조사 결과를 90일 이내에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