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시스템, 해양 인명구조 무인잠수정 개발 착수…‘골든타임’ 사수한다

한화시스템, 해양 인명구조 무인잠수정 개발 착수…‘골든타임’ 사수한다

기사승인 2021. 06. 14.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한화시스템의 측면주사소사(SSS) 자율무인잠수정(AUV). 이 자율무인잠수정은 헬기에 탑재가 가능해 사고지점으로 신속하게 이동 및 투입이 가능하며, 12시간 이상 4대를 동시에 운용 제어해 3차원 수중 이미지를 획득할 수 있다./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해양 인명구조의 ‘골든타임’ 사수를 위한 최첨단 무인잠수정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한국과학기술원(KAIST)·한국해양대 등 산학연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참여해,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이 주관하는 ‘군집 수색 자율무인잠수정 및 운용시스템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약 25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2025년까지 군집수색 자율무인잠수정 및 운용시스템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해양사고 및 조난사고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며, 사고 범위도 전 해역에 분포되어있다. 특히, 악천후·악시계 등으로 인해 수색조의 조기 투입이 불가능하거나 정확한 사고 위치 파악이 어려운 경우와 강한 조류로 인해 잠수사의 안전이 위협받을 경우에는 신속한 수색 및 인명 구조가 어려워진다. 이에 열악한 해양 환경속에서도 즉시 투입할 수 있고, 신속·정확한 수중 탐색이 가능한 해양무인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자율무인잠수정에 군집제어, 정밀탐색, 실시간 통제 기술을 적용해 수색 능력을 강화시켜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데 있다.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다수의 해양무인체계를 동시 운용할 수 있는 군집 해양무인체계 운용 기술, 정확한 수중탐색을 가능하게 하는 수중센서 및 영상처리 기술,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 할 수 있는 수중·수상 협업 및 실시간 통합관제 기술 등 확보가 관건이다. 한화시스템은 수상·수중 해양 무인체계의 모든 라인업 및 군집 무인수상정 자율운항 기술, 해양 무인체계 군집제어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무인체계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에서 자율무인잠수정(AUV)의 군집항법·군집제어 알고리즘, 광역·정밀탐색이 가능한 소나(음파탐지기) 등을 개발한다.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한 12m급 무인수상정(USV)과 연계해 운용통제소와 자율무인잠수정 간 수상·수중 영상 실시간 전송, 무인수상정 및 무인잠수정을 제어할 수 있는 통합 관제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다수의 무인잠수정 개발 경험으로 획득한 항법 오차 모델을 적용해 실제 이동경로와 예상 이동경로의 위치 오차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줄여 정밀하고 신속한 수중 탐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무기체계 개발 사업으로 확보한 풍부한 실환경 검증 경험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해양 환경에 즉각적으로 대응 할 수 있는 신뢰도 높은 해양무인체계를 개발해 효과적인 수색구조 체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