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징주] 셀트리온 3형제, 렉키로나 임상 3상 결과에 ‘강세’

[특징주] 셀트리온 3형제, 렉키로나 임상 3상 결과에 ‘강세’

기사승인 2021. 06. 14.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614145614
./ 제공 = 셀트리온
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글로벌 임상 3상 시험 결과 발표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은 이날 오후 2시 45분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장 대비 1만5000원(5.65%) 상승한 28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 시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장 대비 5.02% 상승한 12만 3500원에 거래되고 있고, 셀트리온제약은 12.68% 증가한 15만6400원을 기록중이다.

셀트리온 주가 상승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톱라인(Top line) 결과 발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톱라인이란 임상 실험의 성공과 실패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데이터다. 투약 후 28일간 임상 결과 중 1차·2차 유효성 평가와 안정성 결과를 합친 데이터다.

앞서 셀트리온은 올해 1월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3개국에서 코로나19 경증과 중등증 환자 1315명을 모집해 올해 4월 렉키로나 투약을 완료한 바 있다.

셀트리온 측 결과 발표에 따르면 중요한 임상적 결과인 중증 악화율과 임상적 증상 개선 시간에 대한 주요 평가지표 4개에서 모든 평가지표가 치료군과 위약군 간 명확한 차이를 보였다.

셀트리온은 올해 상반기 안으로 렉키로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오는 7월 9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2021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질환학회(ECCMID)’에서도 구두로 발표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