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앙대, ‘지능형 에너지산업 융합대학원’ 선정…46억원 규모

중앙대, ‘지능형 에너지산업 융합대학원’ 선정…46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1. 06. 15.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대학교 전경 정문
중앙대학교 정문 전경 /자료사진
중앙대학교는 정부의 에너지융합대학원 과제에 선정돼 ‘지능형 에너지산업 융합대학원’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산업계에 기여할 수 있는 핵심연구인력 등 혁신인재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시대에 대비해 에너지산업 수요에 부합하는 석·박사급 고급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골자다.

중앙대는 에너지와 지능정보기술을 융합하는 형태의 에너지융합대학원 분야에 지원해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중앙대는 2025년까지 5년간 총 46억원의 예산을 지원 받게 된다.

중앙대 지능형 에너지산업 융합대학원은 새로운 기술적 역량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기반으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데이터 분석 인재’, 에너지신산업 잠재력을 이끌어내고 발휘하는 사업적 마인드를 갖춘 ‘에너지신산업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중앙대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디지털트윈, 에너지 IoT, 에너지 비즈니스·서비스 등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을 교수진으로 구성했다. 특히 데이터 비즈니스, 스마트에너지 관리, 에너지전환 관련 기술, 청정에너지, 에너지 소재·물질 등 에너지신산업 관련 각종 분야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연구를 진행하고 에너지신산업 수요맞춤형 세부전공과 교육 커리큘럼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중앙대는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을 포함한 국내 37개 공공기관·기업, 해외 6개 대학과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구성해 탄소중립을 위한 ESG 기반 스마트에너지시티도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중앙대 지능형 에너지산업 융합대학원이 에너지신산업의 핵심 기술과 폭넓은 견문을 갖춘 융합인재들을 배출할 것”이라며 “향후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선도 기술을 만들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