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장 앞둔 현대엔지니어링, 몸값 높이기 ‘열중’

상장 앞둔 현대엔지니어링, 몸값 높이기 ‘열중’

기사승인 2021. 06. 16.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그룹 재무통 손길에 재무구조 '우수'
러시아 등 신시장 개척...국내 주택분양도 확대
clip20210616133517
연내 상장이 예상되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재무 강화에 이어 수주 확대로 몸값 높이기에 열중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의 지분이 11.72%, 정몽구 명예회장의 지분이 4.68%인 현대차그룹의 비상장 계열사로 상속세 마련이 절실한 정 회장 입장에선 현대엔지니어링의 가치가 비싸게 매겨질수록 유리하다.

특히, 똑같이 상장에 나설 계획인 시공능력평가 순위 10위 SK에코플랜트의 경우 안재현 사장이 “기업가치 10조원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어 7위인 현대엔지니어링이 몸값을 10조원 이상 잡을 것이라고 보는 분위기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자신감 뒤에는 10대 건설사 가운데 톱 수준의 재무구조가 있다.

16일 현대엔지니어링의 1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회사의 보유 현금은 2조2064억원으로 유동부채 2조456억원보다 많다. 부채비율은 66.9%로, 10대 건설사 중 재무안전성이 가장 뛰어난 편인 DL이앤씨(103.6%)보다 높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43%) 같이 재무안정성이 최상위권인 반도체기업에 가까운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장기간 그룹의 재무통들이 힘쓴 결과로 알려졌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11년 현대차그룹에 편입되고 2014년 현대엠코와 합병 이후부터 현대차 출신들이 재경본부장(CFO)을 맡아왔다. 이들은 건설업체가 취약한 매출·미청구채권 및 원가관리를 자동차업계 수준으로 엄격히 관리했다.

재무에서 성과를 내자 현대엔지니어링이 눈을 돌린 것은 수주 확대다. 현대엔지니어링의 1분기 수주잔고는 23조4376억원로 연매출의 3년 이상의 일감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대형 해외 프로젝트도 속속 따냈다.
clip20210616133643
사진설명=상장을 앞둔 현대엔지니어링은 해외수주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24일 폴란드 푸오츠크에서 진행된 ‘폴란드 PKN 올레핀 확장공사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서명식에서 야첵 사신 폴란드 부총리(왼쪽 두번째),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달 폴란드에서 2조7000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 EPC(설계·조달·시공)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폴란드에서 추진하는 석유화학 플랜트 EPC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아울러 지난 14일에는 러시아 민간석유기업 노비 포톡사가 발주한 1000억원 규모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 EPC 사업을 수주했다. 국내 건설사 가운데 러시아에서 EPC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현대엔지니어링이 최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유럽·미국·러시아·동남아시아 등에서 신시장 개척 시장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면서 “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사업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수익성이 높은 주택사업 부문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주택분양 목표를 역대 최대치인 2만51가구로 잡았다. 이는 지난 5년간(2015~2019년) 현대엔지니어링의 주택 분양물량의 3배 가까운 수치다. 회사 측은 지난해 7942가구를 분양했다.

주택공급 물량을 대폭 늘린 건 성장 가능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새 먹거리를 늘리기 위한 시도는 모듈러 주택사업에서도 볼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달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가리봉 시장부지 공공주택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옛 시장 주차장 부지(3708㎡)에 지하 3층∼지상 12층, 246가구 규모의 주택을 모듈러 공법으로 짓는 것이다. 이는 국내에서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되는 단일 건축물 중 최대 규모로 추정사업비는 약 448억원에 달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회사가 상장을 앞두고 몸값을 높이려고 노력하는 게 확실히 느껴진다”면서 “1분기 영업이익률이 5.9%로 다른 건설사에 비해 낮다는 점이 단점이라 더 확실한 성장 비전을 제시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