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 E&S, 탄소중립 달성 핵심 ‘CCUS 기술 개발’ 본격 추진

SK E&S, 탄소중립 달성 핵심 ‘CCUS 기술 개발’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1. 06. 16.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추형욱 SK E&S 대표이사(가운데)와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왼쪽), 이광순 ㈜씨이텍 대표이사(오른쪽)가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본원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 SK E&S
SK E&S가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 기술로 평가되는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US) 기술 공동 개발에 나섰다.

SK E&S는 16일 국책 연구기관인 에너지기술연구원과 CCUS 관련 특허를 보유한 씨이텍과 함께 CCUS을 공동 개발한다고 밝혔다. 추형욱 SK E&S 사장과 김종남 에너지기술연구원장, 이광순 씨이텍 대표는 이날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만나 공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 E&S는 대규모 수소생산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개발과 실증, 상용화를 위한 연구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이산화탄소 대량 포집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습식 방식 기술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LNG 발전과 수소 생산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개발해 향후 다양한 분야로 적용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CCUS는 석탄화력 발전을 중심으로 실증 단계까지 진행됐지만 상용화까지는 미치지 못한 상태다.

추 사장은 “CCUS 기술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노력을 지속해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