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자연,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식…미래차 생태계 전환 가속화

한자연,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식…미래차 생태계 전환 가속화

기사승인 2021. 06. 16.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3)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종합1
16일 경남 창원시 창원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식에서 김용만 넥스트 대표(왼쪽부터), 이재하 삼보모터스 부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 김경수 경남도지사,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허성무 창원시장, 이상원 상아프론테크 대표, 신승규 현대차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친환경 미래차 산업생태계 전환을 가속하기 위한 기반구축을 본격화한다.

한자연은 산업통상자원부, 경남도, 창원시와 16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복동 창원국가산업단지에서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허남용 한자연 원장과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김경수 경남도 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신승규 현대차 상무,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 등 정부, 지자체, 연구·금융기관 및 기업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는 창원시 성산구 상복동 창원국가산업단지 2만7000㎡ 부지에 연면적 2953㎡, 지상5층 규모로 건설되며 2022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센터에는 한자연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이하 수소본부) 및 현대차 등 수소 관련 연구기관·기업 10개사가 입주해 공동 기술연구를 추진한다.

한자연 수소본부는 연료전지시스템을 비롯한 수소모빌리티 관련 핵심기술·부품 개발, 기술이전,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친환경 미래차 산업 육성을 위해 2019년 12월 ‘동남본부’로 신설됐으며, 지난해 12월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로 확대·개편 됐다.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가 준공되면 한자연 수소본부를 중심으로 미래차 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를 활용한 핵심 기술의 국산화 및 고도화를 통해 친환경 미래차 산업 전환이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자연 수소본부는 산업부 지원을 받아 △수소전기차용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개발 △수소택시 실증기반 수소저장 및 운전장치 요소부품 내구성 검증 기술개발 △대형 상용차용 연료전지 스택 내구성 확보 기술개발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 연구를 진행 중이다.

허남용 원장은 “오늘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이 수소 강국 대한민국으로의 대전환을 위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수소 본부를 중심으로 친환경 미래차 생태계 구축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을 통해 우리나라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할 수 있게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