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法, ‘SK 배임 혐의’ 최신원·조대식 재판 병합 심리…오는 8월 첫 공판

法, ‘SK 배임 혐의’ 최신원·조대식 재판 병합 심리…오는 8월 첫 공판

기사승인 2021. 06. 17.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판부, 최신원 SK텔레시스 회장 구속만료 앞두고 공판 서둘러
조대식 SK수펙스 의장 측 "공소사실 사실관계 틀린 부분 많아…배임 아냐" 혐의 부인
2020040301000364500018231
법원이 900억원대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사건과 최신원 SK텔레시스 회장의사건을 병합 심리키로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기소된 조 의장과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 등 4명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들의 출석의무가 없어 조 의장 등은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최 회장의 3차 공판준비기일을 함께 진행하며 향후 두 재판을 병합 심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최 회장의 구속 만료 기간이 오는 9월4일 인 점을 고려해, 지난 3월 먼저 기소된 최 회장의 재판을 별개로 진행하고 오는 8월12일 두 재판을 병합해 첫 공판을 열기로 했다.

특히 재판부는 최 회장 사건과 관련 “검찰이 증거인멸 우려가 있고, 시급하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증인들에 대해서는 증인신문을 (최 회장의) 구속 기간 내에 서둘러서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최 회장 사건과 관련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4회 기일에 걸쳐 12명의 증인신문을 예정하고, 조 의장 등의 사건은 다음 달 20일 2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조 의장 측은 이날 공소사실과 관련해 “아직 증거기록을 다 보지 못했지만 유상증자에 참여한 행위가 배임으로 평가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많아 차츰 밝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2012년 부도위기에 처한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SKC가 199억원 상당을 투자하도록 해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또 2015년에도 경영상태가 좋지 않던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SKC가 약 700억원을 투자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최 회장은 자신이 운영하던 6개 회사에서 개인 골프장 사업 추진 등 명목으로 약 2235억원 상당을 횡령·배임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