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한국원자력硏, 北해커한테 서버 뚫렸다”

하태경 “한국원자력硏, 北해커한테 서버 뚫렸다”

기사승인 2021. 06. 18.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는 신속히 피해규모와 배후세력 공개해야"
아투 초대석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2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지난달 북한 해커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해킹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해 “VPN 취약점을 통해 신원불명의 외부인이 일부 접속에 성공했다”며 “13개의 외부 IP가 VPN시스템에 무단으로 접속된 기록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 같은 접속 기록에 대해 “북한 사이버테러 전문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공격자 IP 이력을 추적해보니 ‘킴수키’가 연결된 것을 확인했다”며 “해커가 사용한 주소 중 문정인 전 외교안보특보의 이메일 아이디도 발견됐다. 2018년 문 특보의 이메일 해킹 사고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준, 핵연료봉 등 원자력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국가 최대의 핵심 연구 기관인데, 북한 추정 세력으로부터 해킹당한 사실을 뻔뻔한 거짓말로 은폐해 국민을 속이려 한 죄가 더 크다”며 “정부는 누가 어떤 목적으로 국가 핵심 기술을 탈취했는지 피해 규모와 배후 세력을 조속히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