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 김 대북 특별대표 방한…“한·미·일 생산적 만남 기대”

성 김 대북 특별대표 방한…“한·미·일 생산적 만남 기대”

기사승인 2021. 06. 19.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입국
미국의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19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19일 방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에게 “한국 정부의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그의 동료들, 일본의 후나코시 수석대표와 그의 동료들과 생산적인 만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방한은 미 대북특별대표 임명 후로는 처음이다. 이번 방한에는 대북특별부대표인 정 박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사가 동행한다.

김 대표는 오는 21일 오전 노 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다. 김 대표와 노 본부장은 주말쯤 방한할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북핵수석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21일 한·미·일 북핵 협의도 진행한다. 또 한·일, 미·일 북핵 협의도 열릴 예정이다.

김 대표는 22일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면담한다. 김 대표는 학계와 시민사회 인사들을 만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논의한 뒤 23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