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대화’ 언급 뒤…한·미 북핵 수석대표 만난다

김정은 ‘대화’ 언급 뒤…한·미 북핵 수석대표 만난다

기사승인 2021. 06. 20.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한 성 김 대표 메시지 주목…한·미·일 협의도
'북핵 협상 총괄'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입국
미국의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19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동안의 침묵을 깨고 ‘대화’를 언급하며 대외 메시지를 내놓은 직후 한국과 미국 정부가 고위급 북핵 협의를 열어 주목된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1일 서울에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는다. 김 대표는 전날 미국 대북특별대표 임명 뒤 처음으로 방한했다.

마침 김 위원장이 사흘 전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해 한·미 수석대표는 이번 협의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대표가 북한을 향한 미국 정부의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가 앞서 발표한 대북정책 방향을 설명하며 원론적으로 북한에 대화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앞서 김 위원장의 메시지와 관련한 분석 자료를 내고 “북한이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하면서 이전보다는 자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평가하며 일종의 기대감을 내비쳤다. 통일부는 “대화 준비를 언급한 점에 주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현재로선 북한이 대화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많다.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국경을 봉쇄하며 외부 접촉을 극도로 자제했던 북한이 움직일 만한 조건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도 전원회의에서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기강 강화에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미국도 당장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앉히기 위해 ‘제재 완화’ 등을 제시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향후 어떤 대북 메시지를 보내는가에 따라 북·미대화 재개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의 어려운 방역상황과 식량난 등을 고려해 인도적 지원을 적극 검토하면 대화 재개에 긍정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미는 이번 김 대표의 방한 기간 일본과도 북핵 협의를 진행한다. 노 본부장과 김 대표는 21일 일본의 북핵수석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일 북핵 협의를 하고 한·일, 미·일 협의도 각각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강화 기조와 최근 한·일 마찰이 다소 엇박자가 나고 있는 가운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 공조의 필요성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22일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면담한다. 김 대표는 학계와 시민사회 인사들을 만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논의한 뒤 23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