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래미안 원베일리 청약서 만점통장 등장...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 이후 5개월 만

래미안 원베일리 청약서 만점통장 등장...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 이후 5개월 만

기사승인 2021. 06. 25. 0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625082340
서초구 래미안 원베일리 조감도/제공=삼성물산
지난 17일 진행된 서울 서초구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 재건축) 청약에 만점 통장이 등장했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래미안원베일리 74㎡B형에서 84점 만점자가 최고 점수로 당첨됐다.

청약 가점 84점은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을 모두 충족해야 받을 수 있는 점수다.

서울에서 청약 만점자가 나온 것은 지난 1월 강동구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 이후 5개월 만이다.

이 주택형은 당첨 최저 점수가 78점, 평균 점수가 80.5점에 달해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59㎡B형만 당첨 최저 점수와 평균 점수가 각각 69점, 69.81점으로 60점대를 기록했고 나머지 주택형은 모두 당첨 최저·평균 점수가 70점을 넘었다.

이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5653만원이다. 인근에 있는 아크로리버파크 시세가 3.3㎡당 1억원인 점을 고려할 때 높은 차익이 기대되자 고가점자들이 대거 통장을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단지는 지난 17일 1순위 청약에서 224가구 모집에 3만6116명이 몰려 평균 161.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 46㎡A는 무려 경쟁률이 1873.5대 1에 달했다. 이 주택형의 최고 분양가는 9억2370만원으로 이 단지에서 가장 저렴하다.

원베일리는 지난 2월 개정된 주택법 시행령 시행 이전에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면서 3년 실거주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갭투자가 가능해지면서 청약 당첨자는 입주와 동시에 전세 임대를 줄 수 있어 20%의 잔금을 전세 보증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