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제 청춘을 계절로 표현한다면 뜨거운 여름 같아요”

[인터뷰]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제 청춘을 계절로 표현한다면 뜨거운 여름 같아요”

기사승인 2021. 07. 22.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민아
강민아가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으로 데뷔 후 첫 주연을 맡았다./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강민아가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으로 데뷔 후 첫 주연을 맡아, 한뼘 이상 성장했다.

강민아는 20일 종영된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소심한 성격의 스물 두 살 대학생 김소빈 역을 연기했다. 성실하게 취업용 스펙을 쌓는 와중에 현실에 맞서는 캐릭터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자신의 실제 성격과 달리, 극중 캐릭터의 조용하고 귀여운 모습이 평범하게 느껴졌다.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 자연스러운 메이크업과 대학생들이 언제든 따라 입을 수 있는 의상 등을 준비했다.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대학생들의 고군분투기는 기존 캠퍼스 드라마와 달랐다. 또래로서 공감했다.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이 ‘나도 이런 고민들이 있는데 사람들도 저렇게 사는구나’라고 공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동화 속 이야기처럼 모든 캐릭터들이 행복하고 완벽한 것이 아닌 현실에서 있을 법한 이야기가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강민아
강민아가 ‘멀리서 푸른 봄’을 마치면서 청춘에 대해서도 생각했다고 밝혔다/제공=빅토리콘텐츠·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이번 작품을 마치면서 ‘청춘’에 대해 생각했다.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속 김태희의 아역으로 데뷔한 그는 어릴 때부터 ‘배우’라는 직업을 좋아해 즐기고 있지만, 모든 일상의 중심에 연기를 놓고 살아왔다.

“‘오디션이 있으면 친구들을 만나면 안 돼’라며 약속도 안 잡고, 이런 취미를 갖는 건 다칠 수도 있으니 연기에 지장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죠. 평상시 생활도 ‘연기자 강민아’를 생각하고 살아온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배우와 삶을) 어떻게 건강하게 잘 분리해서 잘하면서 살 수 있을까’에 대해서 고민하게 됐어요.”

강민아는 자신의 청춘을 계절로 표현한다면 “여름”이라고 답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팬들이 제 작품을 모아 만든 영상을 접하게 됐는데, 시간이 빠르게 흘렀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아놓고 보니 ‘열심히 땀 흘리면서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뜨거운 여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여신강림’ ‘괴물’에 이어 ‘멀리서 푸른 봄’까지 출연하며 상반기를 달려온 그는 남은 하반기에도 바쁘게 일하고 싶다는 바람을 털어놨다. “(1997년생) 소띠라 소처럼 일하자는게 목표였는데 상반기때 그렇게 일했다”라며 “하반기도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좋은 작품을 찾고 있다”고 귀띔했다.

강민아
강민아가 자신의 청춘은 여름이라고 전했다/제공=빅토리콘텐츠·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